선거홍보문구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빠이로뜨 조회 1회 작성일 2020-09-16 22:59:26 댓글 0

본문

남양주을 예비후보들, 선거운동 자제 합의 / YTN

4·15 총선 선거운동 과정에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한 초당적 차원의 합의가 지역구 예비후보들 사이에서 먼저 나왔습니다.

'경기 남양주을'에 출마하는 더불어민주당 김봉준·자유한국당 이석우·새로운보수당 안만규 예비후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예방을 위한 선거운동 공동 수칙'을 만들어 함께 실천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이들은 선거운동을 목적으로 어린이집·유치원·노인회관 등 노약자들이 상주하는 시설에 출입하지 않고, 많은 시민이 모이는 실내 행사나 모임에도 참석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또 시민을 만날 때는 악수 대신 목례하고 마스크와 장갑, 손 소독제를 사용하며, 모든 선거 홍보물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예방 홍보 문구 넣기로 뜻을 모았습니다.

예비후보들은 선거운동보다도 시민의 안전이 중요하다며, '시민 안전'을 최우선 가치로 하겠다고 다짐했습니다.

나연수 [ysna@ytn.co.kr]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1_202002031556269614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u0026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문정훈 : 잘생각했네. 선거하며 하루 수백명씩 만나는 후보들이니 노인들이나 어린이들에게 병원체를 옮길 가능성이 클텐데. 누구생각인지 잘했구만.

마구잡이 선거홍보 문자…번호는 어떻게 알고? / SBS

최근 여야 각 당에 후보 경선에 나서는 예비후보들의 선거 홍보 문자가 그야말로 홍수를 이뤘습니다. 그런데 내가 사는 지역과는 아무 관계 없는 후보의 문자까지 이렇게 마구잡이로 날아들다 보면 짜증이 날만도 하죠. 내 번호를 알려준 적도 없고, 수신에 동의도 하지 않았는데 어떻게 내 번호를 알고 문자를 보내온 걸까요?


▶ SBS NEWS 유튜브 채널 구독하기 : https://goo.gl/l8eCja

▶대한민국 뉴스리더 SBS◀
홈페이지: http://news.sbs.co.kr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sbs8news
트위터: http://www.twitter.com/sbs8news
HN[하넬님] : 저거 ㄱㅐ빡치죠
andy forever : 전회오는 ㅅㅋ 후보넘들을 찍지않으면 됨

[주간 키워드] 유권자들의 마음을 움직이는 '선거 포스터' / YTN

한 주간의 이슈를 정리해봅니다. 주간 키워드입니다.

이번 주 누리꾼들이 주목한 키워드는 뭘까요?

선거철, 유권자들의 마음을 움직이는 방법을 고민하는 건 어느 나라나 마찬가지일 겁니다.

그 고민은 후보들의 선거 포스터를 통해 드러나는데요.

우리나라에선 '정장 차림에 웃고 있는 후보자'의 모습으로 정형화된 편이지만, 다른 나라엔 시선을 확! 끄는 포스터들이 많습니다.

지난 2005년 태국의 총선 포스텁니다.

망치를 들고 뚫어지게 쳐다보고 있는데요.

강렬하고 역동적으로 보이죠. 마치 잘못된 부분을 당장 부수고 고치겠다고 하는 것 같네요.

영화 '헐크'를 패러디한 타이완의 포스터에선, 슈퍼 히어로가 되어 나랏일에 온 힘을 바치겠다는 의도가 느껴지고요.

문제를 내듯 알쏭달쏭한 사진 네 장을 게재한 일본의 선거 포스터도 있습니다.

국민에게 웃음을 주겠다는 공약을 담아 제작했다고 하네요.

정면을 바라보지 않은 포스터도 있습니다.

연설에 열중하고 있는 옆모습을 포착해 '강한 미국'을 만들려는 의지를 강조했습니다.

선거 슬로건 또한 많은 메시지를 담고 있습니다.

지금도 회자 되는 선거구호 '못 살겠다 갈아보자'는 1956년 당시 1인당 국민소득이 70달러가 채 안 되던 시대상을 반영했고요.

'트집 마라 건설이다' 처럼 구호의 어투도 명령조로 지금과는 많이 달랐습니다.

이 밖에도 '황소같이 일할 사람'이라든가, '대중 시대', '보통사람', '사람이 먼저다' 등 후보의 이미지를 만들어준 슬로건도 있었습니다.

그런가 하면 투표를 독려하는 선거 홍보 포스터 또한 당시 시대상을 나타냅니다.

60~70년대에는 '주권행사'와 '공명선거'라는 문구로 선거권자의 주권의식을 주지시켰습니다.

80~90년대 대통령 직선제 이후 정치 열기가 고조되면서 불법 선거운동 사례가 증가하자, 바르고 공정한 선거를 강조하기도 했고요.

지방선거가 시작된 2002년부터는 유명 연예인이 포스터에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올해 총선에선 인기 걸그룹 멤버 설현이 선거 홍보 포스터에 등장했죠?

4월 13일 '대한민국을 설레게 하는 아름다운 선택' 여러분도 함께하시죠.


우리 시대 젊은이들에게 결혼은 사치일까요?

결혼과 연애 출산을 포기한 이른바 3포 세대가 늘면서 혼인율이 사상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여성의 평균 초혼 연령이 처음으로 30대에 진... (중략)

▶ 기사 원문 : http://www.ytn.co.kr/_ln/0101_201604092207534497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8585@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한국 뉴스 채널 와이티엔 / Korea News Channel YTN ]

... 

#선거홍보문구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1,537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Copyright © www.fiw.co.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help@oxmail.xyz